반응형

브라질 489

우리가 역사를 알아야 할 때

나는 사람에 대한 관심이 높다. 사람 그 자체보다 사람이 모여 생각하고 겪었던 경험을 배우는 것이 참 좋다. 그래서 역사 책을 좋아한다. 사람이 한둘 모여 살다 보면 역사가 창조한다. 이를 후손에게 전할 것이냐 아니면 그냥 묻어둘 것이냐는 각자의 사 미지의 바다를 건너 신대륙으로 온 사람은 무슨 생각을 했을까? 떠나오면 가졌던 그 불안감, 아무것도 없던 땅에서 맞아들이는 막막함. 그리고 아무것도 없는 것을 깨달았을 때의 허망함 이런 감정이 다 고스란히 역사책으로 남아 있다. 살던 곳에서 편안함을 떠나 목숨 하나 달랑 들고 찾아온 이 땅에서 그들은 신기루를 만난 것이 아니라 창조했다. 땅을 개척하고 건물을 짓고, 나라를 만들고 문화를 만들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본국과 멀어지고 말투나 생활방식이 달라진다..

브라질 이야기 2023.01.11 (2)

2023년 첫 휴가

신나게 놀았다. 2023년을 열어가며 드디어 초등학생이 되는 쌍둥이에게 추억을 남길 여행을 갔다 왔다. 상파울로에서 북쪽으로 130km 떨어진 Itapeva에 있는 Vale Suiço 리조트. 밥도 다 준다고 하니 아이들과 부랴부랴 떠났다. 우리가 살고 있는 상파울로에서 북부에 위치한 미나스제라이스주는 산이 있다. 해발 1,000미터에 자리를 잡고 있어 공기는 좋다. 주위에 큰 공장도 없고 대도시도 없어 조용한 편이다.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따뜻한 물이 나오는 수영장에서 살았다. 우리 아이들도 물을 이렇게 좋아하는지 처음 알았다. 비는 또 왜 이리 오는지 참나. 비바람에 추울 때는 실내 수영장에서 몸을 데우고 쉬었다. 내 이름에 물 '수' 자가 들어가서 그런지 나는 물이 참 좋다. 물에서 종일 놀 수 있는..

브라질 이야기 2023.01.08 (2)

싼 게 비지떡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을 보려고 산 TV 리모컨이 고장 났다. 아이들이 여기저기 던지고 막 쓰는 바람에 고장 난 것이다. 집에 굴러 다니는 다른 몇 개의 리모컨을 돌려쓰고 있었는데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을 보기 위해 리모컨만 따로 샀다. 역시나 가격이 문제다. 배달은 총알 배달같이 4시간이면 금세 온다. 문제는 같은 모델 중 가격이 17 헤알(3.5불)부터 96 헤알(18불)까지 다양하다. '켜고 끄고만 되면 돼'라는 안일함에 싼 것 두 개 주문했다. 결과는 역시나 싼 게 비지떡. 왼쪽이 저가 상품 오른쪽이 정품 일단 받아놓고 보니 정품과 비교해서 무게가 절반밖에 안 되는 가벼움에 놀랐다. 이런 경우 많은 것을 빼고 만든 것이다. 배터리 놓고 몇 번 잘되나 싶었는데 얼씨구 바로 먹통이 된다. 크게 고..

브라질 이야기 2022.12.21 (2)

아르헨티나 우승!

"축하합니다!" 1. 브라질이 아니라 옆 나라 아르헨티나가 월드컵 우승했다. 같은 문화권이라고 착각하는데 한일전 뺨칠 정도로 서로 경쟁하는 사이다. 언어도 포르투갈어와 스페인어 다르다. 브라질은 일찍이 16강전에서 탈락했다. 씁쓸하냐고? 아니 난 관심 없다. 2. 1994년, 2002년 월드컵에서 우승컵 드는 것을 봤다. 인생에서 큰 획을 그을 정도로 즐거운 것은 아니고 단지 정치에 영향을 크게 미치는 것은 봤다. 그래서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로 끝났다. 3. 네이마르를 좋아하지는 않는다. 브라질 사람도 다수 싫어한다. 까불이 기질이 있어 큰 팀을 이끌 능력이 모자란다는 평을 듣는다. 툭하면 울고 툭하면 아프다고 뒹굴고. 이래서 안 되겠다 싶어 끌어내리라는 말까지 있었다. 4. 어쨌건 나는 축구를 안 본다..

브라질 이야기 2022.12.20 (4)

<브라질 문화 탐사기2> 조각 박물관

브라질 조각 및 생태 박물관(Museu Brasileiro da Escultura e Ecologia )은 시내 남부 Brookin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일전에 소개한 Casa Klabin 길 건너에 있다. ⓒ손정수 현대적인 조각상과 생태계를 보존하기 위한 전시회가 열리기로 유명하다. 입장료는 당연히 없다. 규모는 크지 않다. 작품은 때에 따라 전시 품목이 바뀐다. 요즘에는 헝가리에서 태어나 브라질에서 활동한 Liuba Anguelova Boyadjieva 작가 작품이 전시되고 있다. 지상에는 넓은 공간 위에 여러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이것보다 규모가 큰 지하층에는 큰 규모의 전시 공간이 있다. 사람을 여러 형태로 조각한 작품이 꽤 인상적이다. 2차 대전 중 유럽 정세가 어지러워지자 스위스 그 후 브..

브라질 이야기 2022.12.17

올해 한국을 알리는 일을 끝마치며

Vibe Mundial 라디오와 생방송 인터뷰하고 왔다. 오늘 주제는 '한국 사람은 왜 나이를 따지나' '집에는 왜 신발을 벗고 들어가나' '전통 차 문화' 등 궁금한 것이 많은 진행자 Samira와 재미있게 25분간 진행했다. 이렇게 2022년 공식 행사는 모두 끝냈다. 내년 초까지 방송과 인터뷰는 모두 접고 연말을 조용히 가족과 보내야 한다. 어차피 이번주부터 브라질은 공식적으로 휴가철 들어 간다. 한달 동안 문을 닫는 공장과 가게가 꾀나 된다. ⓒ손정수ⓒ손정수 아래는 이번 라디오 방송 유튜브 링크이다. https://www.youtube.com/live/ZAvkV59Sj5U?feature=share 월요일에는 친구 따라 RedeTv 방송국 구경했다. 아니, 더 정확히 말하자면 요리 방송에 보조하러 ..

브라질 이야기 2022.12.15

Klabin 박물관 탐사기

브라질에는 정말 다양한 민족이 산다. 특히 19세기에 들어온 이민자의 활동은 크게 산업과 문화발전에 이바지했다. 당시 브라질은 변방국으로 물자는 흔했지만, 생활용품과 필수산업 부품은 전부 유럽에 의존하게 된다. 이를 기회를 본 이민자들이 기술과 자본을 들여와 한둘 기업이 탄생하였고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 그 후손들은 수많은 학교와 학회 또는 기업을 이어오며 문화 발전과 교류에 상당한 역할을 하였다. 가끔 브라질에서 발견되는 작품과 연구는 세계에서 알아주지는 못하지만 한 역사의 바탕으로 이어진다. Klabin 회사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발트해 3국으로 알려진 리투아니아 출신의 유대인 집안 Klabin 은 1899년 브라질로 이민을 왔다. 처음 연 사업은 사무용품을 판매하는 작은 가계였는데 친.인척이 한..

브라질 이야기 2022.12.13

역사는 우리가 만들어 간다.

상파울로의 FAAP 미술대학교 안에는 브라질 미술 박물관(MAB)이 있다. 입장료는 무료. 누구나 들어가서 브라질 현대미술이 창조된 과정을 볼 수 있다. 1920년부터 작가들이 모여 협회를 만들어 전시를 열고, 뜻이 맞는 사람과 다른 곳으로 이전하여 다른 협회를 만드는 등 꾸준히 발전했다. 눈에 띄는 역사 중 이민 30년 만에 일본 사람들이 협회를 만들어 활동하기 시작했다. 1930년대부터 작품을 이어오며 지금도 브라질 미술계에서 일본 사람의 활동이 크다. 미술뿐만 아니라 역사도 배울 수 있는 것이다. 이를 보고 있으면 가슴이 두근거린다. 미술을 사랑하지만 배움이 짧아 이해하기는 어렵다. 좋아하는 역사를 통해 어느 해에 어느 작가가 무슨 작품을 만들었는지, 그의 작품은 현대에 어떤 영향을 남겼는지 또 그..

브라질 이야기 2022.11.27

내가 뛰어야 하는 이유

운동하며 기력이 되살아나고 있다. 허리가 펴지고 다리 근육이 붙는다. 이걸 몇 년 간 지속적으로 해야 건강해질 것이다. 그동안 내 건강이 왜 이렇게 나빠졌는지 곰곰히 생각해봤다. 일단, 10년 전 갑자기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글을 많이 쓰기 시작했다. 정신이 집중되며 내가 평소 하고 싶었던 말과 생각을 블로그, 신문, 잡지에 올렸다. 하루 열 시간 이상 앉아 생각하고 글을 썼다. 글이 모여 책도 되었지만 허리와 어깨가 아작 났다. 두 번째는 육아다. 이제 만 6살 한 쌍둥이. 기저귀 갈고 먹이고 재우고 하다 보니 잠은 뒷전이고 건강도 망가졌다. 먹는 것도 대충 먹고, 남는 것 먹어 치우다 살이 늘어났다. 무엇보다 체력이 떨어져 칼로리 높은 설탕에 의존하다 이제 당뇨병에 걸릴 것 같아다. 세 번째는 만남이..

브라질 이야기 2022.11.26 (2)
반응형